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기도, 주거취약계층 복지사각지대 고시원 조사 나선다

기사승인 2017.05.16  06:43:10

공유

경기도가 주거취약계층 복지사각지대 해소방안의 일환으로 고시원에 거주하는 위기 가구를 발굴, 지원하기 위해 도내 31개 시·군 고시원 2,894개소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

이번 조사는 신속한 지원을 원칙으로 지난 15일부터 내달 23일까지 약 1개월간 진행된다. 조사 인력은 읍면동 맞춤형복지팀을 중심으로 무한돌봄센터의 민간 사례관리 전문가 및 읍면동 지역사회보장 협의체 위원, 이·통·반장, 지역주민 등 민관 협력으로 이뤄진다.

고시원비를 미납했거나, 최근에 실직한 가구, 중한질병이나 부상을 당한 경우, 고령자 등 위기 가구를 위주로 조사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에게는 긴급복지(4인 가구 기준 월 115만원 생계비 지원, 300만원 이내 의료비 지원) 및 도 무한돌봄사업(생계비 및 의료비, 월세 보증금 300만원, 월세 월 62만원 지원)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복합적인 문제를 갖고 있는 경우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위기 상황이 해소될 때 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긴급복지 등 대상자 선정기준을 초과하는 경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민간후원 연계 대상자로 우선 선정해 후원금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여관, 모텔, 찜질방 등 주거취약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조사를 지속 실시해 주거취약 복지소외계층의 위기상황을 사전 예방할 계획이다.

라호익 경기도 복지정책과장은 “금번 조사는 우리 주변의 복지사각지대를 발견해 실질적인 지원을 하기 위한 것”이라며 “따뜻하고 복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재인 기자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핫클릭기사 모음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