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4
ad45
ad46
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d_ad1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 실제 방문 후기 어땠나…"손님 테이블서 잔반 정리"

기사승인 2019.01.10  02:56:54

공유
default_news_ad2
ad49
(사진: SBS)

'골목식당' 백종원이 변함없는 황준호 씨의 모습에 분노했다.

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 사장 황호준 씨와 시식을 위해 방문한 숙명여대 학생들의 모습이 공개, 황씨의 태도가 많은 이의 분노를 자아냈다.

이날 황씨는 학생들에게 "밥 드실 거냐. 아직도.  남기셔서 배가 부르신 것 같길래 물어봤다"라고 물어 모두를 당황케 했고, 배가 부르지 않다는 학생들의 말에 서둘러 밥 메뉴를 준비했다.

하지만 요리 후 서빙을 마친 황씨가 남은 국수를 손님들 테이블 위에서 한 그릇에 모으며 잔반 처리를 하는 모습이 포착, 성의 없어 보이는 황씨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시식을 위해 방문한 학생들 역시 불편함을 표했고, 가게 문을 나서며 "맛없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 역시 분노하며 주방을 방문, 황씨의 잘못된 부분을 지적하기도 했다.

특히 계속해서 변명을 거듭하는 황씨에 솔루션 중단 의사까지 표한 상황.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 사장 황씨를 향한 시청자들의 분노 역시 증폭되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온라인에는 해당 음식점을 방문한 누리꾼들의 후기가 거듭 올라왔고, 한 누리꾼은 9일부터 재오픈을 했다며 메뉴판에 단일 메뉴로 '칠리덮밥'만이 존재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장님에 "솔루션을 받았냐"라고 물었을 때 "방송을 보면 알 것"이라는 답변이 나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연예/이슈팀

Copyright ⓒ 수원일보
ad47
ad48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4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ad4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