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4
ad45
ad46
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d_ad1

심석희 "조재범에 성폭행 당했다" 주장, 장소 가리지 않고 수년간 유린…당시 피해자 만 17살

기사승인 2019.01.10  03:09:25

공유
default_news_ad2
ad49
(사진: MBC 뉴스)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 선수와 조재범 국가대표 전 코치의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심 선수 측은 8일 "조 전 코치에게 오랜 기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 세간에 큰 충격을 안겼다.

그녀의 설명에 의하면 해당 사건은 심 선수가 만 17살인 미성년자 시절일 때부터 시작됐다.

심 선수 측은 "한국체대를 포함, 다수의 선수촌에 구비된 라커룸 등 다양한 곳에서 조 전 코치에게 유린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녀의 법정대리인은 "심 선수는 지난달 여성 변호사와의 심층 면담에서 이 같은 사실들을 털어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심 선수는 국가대표 선수로서, 그리고 한 여성으로서 견뎌야할 추가적인 피해와 혹시 모를 가해자의 보복을 두려워했다"며 "해당 사건의 본질이 훼손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

한편 심 선수는 지난달 열린 재판에서 이 같은 사실을 폭로하며 이를 뒷받침하는 문건을 함께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혐의에 대해 조 전 코치는 전면 부인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연예/이슈팀

Copyright ⓒ 수원일보
ad47
ad48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4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ad4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