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4
ad45
ad46
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d_ad1

'키디비' 희롱한 블랙넛, 집행유예 선고 후에도 논란

기사승인 2019.01.10  15:34:42

공유
default_news_ad2
ad49
(사진: 인스타그램)

여성 래퍼 키디비를 끊임없이 희롱하던 블랙넛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오늘(10일) 성적 희롱, 비하 발언을 서슴지 않던 블랙넛은 결국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60시간을 선고받았으나 여전히 '나는 죄가 없다'라는 입장이다.

그는 재판 전부터 "감옥 가지 않고 공연하고 싶다"라며 죄, 법, 감옥보다 자신의 공연을 더 중요시하는 태도로 논란을 야기했다.

'말' 한 번, '글' 한 번 써서 법정까지 선 그이지만 '자유'를 핑계삼아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행위를 한 것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지난 2015년에는 하의를 내린 채 자신의 성기를 보고 놀라는 사진을 게재했고, 이에 엉덩이 및 하반신 일부가 공개되기도 했다.

그는 "내 xxx가 탐스럽다면서 칭찬하는 여자애에게 섹드립을 날렸어", "난 바지를 벗고 폰을 들어 xxx을 찍고"라는 내용의 랩까지 발표, 이후 키디비 희롱 혐의로 그 동안의 죄를 물게 됐다.

연예/이슈팀

Copyright ⓒ 수원일보
ad47
ad48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4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ad4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