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4
ad45
ad46
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d_ad1

경찰에 자진 출두한 '택시기사 폭력 사건' 용의자, 어설픈 변명 "술 취해 기억 안 나요"

기사승인 2019.02.11  11:03:29

공유
default_news_ad2
ad49
(사진: MBC 뉴스)

택시기사에게 폭력을 행사한 용의자 K씨가 경찰에 자진 출두했다.

경기도 남양주에서 지난 10일 K씨는 음주 후 택시에 탑승하고는 비속어를 내뱉고 운행을 방해해 택시기사 L씨가 하차를 요청하자 갑자기 L씨를 구타했다.

사건이 일어나자 경찰은 용의자 수사를 시작했고, 이에 K씨는 스스로 경찰을 찾아가 자신의 범법행위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K씨는 술로 인해 기억에 없다고 이번 사건에 대한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돼 빈축을 사고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강력한 법적 조처가 필요하다", "기억이 안 나는데 어떻게 경찰에 직접 찾아갔냐"라고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연예/이슈팀

Copyright ⓒ 수원일보
ad47
ad48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4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ad4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