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4
ad45
ad46
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7
default_nd_ad1

택시기사 또 분신, 목숨 끊으려 이런 짓을? "폭탄 터트리겠다…진심 아니었어요"

기사승인 2019.02.11  21:40:46

공유
default_news_ad2
ad49
(사진: KBS)

국회 앞 택시기사 분신 시도 사건이 또 발생해 화제다.

지난해 12월 '카풀 서비스' 반대로 인해 발생한 첫번째 사건은 택시기사가 국회 앞에서 분신 자살을 택했던 사건이다.

당시 강북구 북서울 '꿈의 숲'에서는 "우리는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피나는 훈련을 겪어온 전우, 특전부대 전우다"라며 "국회 앞에서 터진 택시기사 자살이 마음 아프다. 국회를 파괴하기 위한 TNT(폭탄)를 보유하고 있다. 터지면 막기 힘들 것이다. 이것을 발견하면 관공서에 알려라"라는 내용의 메모지가 발견되기도 했다.

결국 추적 끝에 이를 작성한 60대 남성 택시기사를 체포했고, 그는 첫번째 분신으로 숨진 택시기사의 지인으로 알려져 주위의 안타까움을 샀다.

그는 "사건이 발생하고 나서 술을 마시자 감정이 격해져서 작성한 것이다. 진심도 아니고, 폭발물도 없다. 누구든 우리의 마음을 알아주길 바라는 마음에 썼다"라고 밝혔다.

이후 여러 차례 발생한 분신 시도로 인해 2명이 숨졌고, 오늘(11일) 또 같은 사건이 발생했다. 

연예/이슈팀

Copyright ⓒ 수원일보
ad47
ad48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39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40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ad4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